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살아보고 귀농 결정하세요”… 서울시, 귀농 체류비 10개월 지원

60가구에 입교비 최대 60% 지원
올해 전국 9곳으로 귀농지 확대

  • 이지성 기자
  • 2021-01-07 16:25:13
“살아보고 귀농 결정하세요”… 서울시, 귀농 체류비 10개월 지원
서울시가 운영하는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에 참여한 귀농인이 고추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에서는 최대 10개월 동안 살아보고 귀농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참여자 60가구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은 귀농을 희망하는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농촌 지역에서 전 과정을 체험해보는 현지 체류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7년 전국 5곳에서 28가구를 선발하며 운영을 시작했고 올해는 60가구로 확대한다. 예비 귀농인들의 현지 적응을 안정적으로 돕기 위해 체류형 귀농시설 입교비(거주비 및 교육비)의 60%를 지원한다.

올해는 충북 제천시, 전북 무주군, 경북 영주시, 전남 구례군, 전북 고창군, 강원 홍천군, 경남 함양군, 경북 영천시 9곳이 대상이다. 예년과 달리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외국인 근로자 감소로 농촌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 지역 농가와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교육생을 연결해 운영할 예정이다. 농사기술 습득은 물론 경제적 소득도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도 제공한다.

지난 2017년부터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을 실시한 결과 사업 효과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사업에 참여한 교육생 101가구를 대상으로 귀농·귀촌 여부를 조사한 결과 참여자 절반에 가까운 49가구(48.5%)가 농촌에 이미 정착했다. 귀농 예정인 31세대를 포함하면 80가구(79.2%)가 귀농·귀촌을 추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원자 선정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방문면접을 거쳐 실제 귀농을 희망하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선발한다. 귀농 의지와 귀농 계획의 적정성, 농촌 정착의 가능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발한다. 귀농교육 이수자, 세대원이 많은 가구, 연령대가 낮은 세대에게는 가점을 제공한다. 자세한 서울시 지역상생경제과나 해당 지역 농업기술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귀농을 꿈꾸는 많은 시민들이 세대별 숙소와 개인 텃밭, 교육장, 편의시설 등을 두루 갖춘 체류형 귀농학교에서 귀농·귀촌을 체험하며 성공적인 농촌 정착의 꿈을 실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성기자 engine@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