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서울시, 동북권 세대융합 복합시설 ‘창동 아우르네’ 27일 개관

전 연령층 아우르는 종합 일자리 지원시설 4곳 한곳에
창동역세권에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1만7,744㎡

  • 이지성 기자
  • 2020-11-26 14:27:23
서울시, 동북권 세대융합 복합시설 ‘창동 아우르네’ 27일 개관
창동 아우르네 전경./사진제공=서울시

서울 도봉구에 창업을 꿈꾸는 청년부터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중장년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세대공유형 일자리 복합지원시설이 마련됐다.

서울시는 창동역 일대에 세대융합형 복합시설 ‘창동 아우르네’를 27일 개관한다고 26일 밝혔다.

창동 아우르네는 다양한 세대를 위한 일자리 지원시설인 ‘서울창업허브 창동’과 ‘50플러스 북부캠퍼스’를 비롯 창업가·문화예술인을 포함한 청년인재 유입을 위한 주거시설 등 총 4개 시설이 한 건물에 들어선다.

4개 시설은 청년 창업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서울창업허브 창동’과 중장년 세대의 취·창업과 인생 이모작을 지원하는 ‘서울시50플러스 북부캠퍼스’, 청년 창업가와 예술가를 위한 공공주택 ‘창동 아우르네 빌리지’, 시민단체 활동공간인 ‘서울시 동북권 NPO 지원센터’다.

창동 아우르네는 서울지하철 1·4호선과 오는 2027년 개통 예정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이 환승하는 창동역세권에 지하 2~지상 5층, 연면적 1만7,744㎡ 규모로 들어선다. 총사업비 486억원에 서울시가 376억원, 국토교통부가 110억원을 각각 투입했다.

서울시는 세대와 용도를 아우르는 다양한 시설이 함께 입주함으로써 세대 간 융합의 시너지를 내고 우수 대학이 다수 위치한 동북권의 강점을 살려 대학의 창업보육시설 및 프로그램과의 연계 효과도 낼 것으로 기대한다. 쇠퇴한 구도심에 젊은 활력을 불어넣어 창동역 일대는 물론 동북권 지역경제의 회복과 중장년층의 사회참여를 이끌어 내겠다는 목표다.

개관과 함께 일부 시설은 운영을 시작한다. 서울시50플러스 북부캠퍼스는 온라인 프로그램 중심으로 운영에 들어간디. 서울시 동북권 NPO 지원센터도 일부 시설에 대해 운영을 시작한다. 창동 아우르네 빌리지는 이달부터 입주를 시작했고 서울창업허브 창동은 내년 3월 기업 입주와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백원국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사업성과를 조속히 가시화해 쇠퇴하는 구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노원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창동 아우르네가 청년부터 중장년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동북권의 창업·일자리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창동 아우르네 개관이 지역의 자족기능 강화와 수도권 동북부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지성기자 engine@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